고등학생들 졸업식 때 주기도문 암송한 이유

by JDBS posted Jul 22,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kaoTalk_20170722_171915674.png


                    <졸업생들이 기립해서 주기도문을 암송하고 있다>

 

 

오하이오의 작은 도시 이스트 리버풀에 위치한 이스트 리버풀 고등학교. 이 학교는 지난 70년동안 졸업식 때마다 ‘주기도문’(Lord’s Prayer)을 합창단이 불러오는 전통을 갖고 있다. 

올해도 졸업식을 준비하며 담당 음악교사는 졸업생으로 구성된 합창단과 함께 주기도문 합창을 준비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초 이 학교는 위스콘신에 위치한 미국 최대 무신론단체인 ‘Freedom from Religious Foundation’으로부터 경고의 편지를 받았다. 공립학교 졸업식에서 주기도문을 합창단이 부르는 것은 공공장소에서 정교 분리의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중단하라는 내용이었다. 

지난해 이 학교의 부모가 졸업식에서 주기도문이 합창되어지는 것에 불만을 품고 이 단체에 제보하면서 이번에 경고 편지가 날아온 온 것이다. 

 

학교 이사회는 고심하다 이 단체가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걸 수 있다는 우려로 이번 졸업식에서 주기도문 합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래리 월턴 이사장은 “이 단체와 소송할 돈이 없다. 소송을 위해 변호사에 돈을 쓰기보다 교사를 더 고용하는 것이 낫다”며 결정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반발이 컸다. 이 학교에서 18년동안 음악교사로 활동하며 매년 졸업식 때 주기도문 합창을 지도해오던 리사 엔싱어는 “주기도문이 안되면 헨델의 메시아, 모자르트의 레퀴엠 등 기독교 내용의 중세음악은 다 안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월턴 이사장은 “처음 학교 이사가 되었을 때 졸업식 때 주기도문을 합창하는 것을 보고 우려했다.법을 어기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는 지금 발각되었다”며 “이 결정은 내 견해가 아니라 대법원 결정으로 이것은 우리가 이길 수 없는 전쟁”이라고 해명했다. 

결국, 졸업식은 지난 22일 주기도문 합창을 하지 않는 것으로 하고 진행되었다. 

 

졸업식 가운을 입은 학생들이 학교 체육관에 앉아 있었고 하객들이 스탠드를 가득 채운 상태에서 졸업식은 시작되었다. 졸업생 대표로 조나단 몽고메리가 연단에 섰고 그는 인사말을 할 예정이었다.

몽고메리는 잠간 침묵하더니 양손을 들어올렸다. 순간, 앉아있던 졸업생들이 기립하고는 한 목소리로 주기도문을 암송하기 시작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에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뤄진 같이 땅에서도 이뤄지이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학교 관계자들은 어리둥절하게 쳐다보았고 스탠드에 서있던 하객들은 같이 주기도문을 암송하며 이 장면을 사진과 비디로로 찍었다. 학생들이 “아멘”하며 주기도문 암송을 끝마치자 하객들은 박수와 환호로 졸업생들의 용기를 축하했다

졸업생들은 한 무신론 단체의 위협으로 학교의 오랜 전통인 ‘주기도문’ 합창을 졸업식에서

하지 않기로 한 학교 결정에 반발해 합창 대신 주기도문을 암송하는 것으로 사전에 계획을

짠 것이었다. 

이를 지켜본 한 학부모들은 자신들이 진리라고 믿는 것을 위해 이렇게 해야 하는 현실이 가슴아프다며 하지만 청소년들이 자신들이 옳다고 믿는 것을 위해 일어선 것을 보고 감격해했다. 

 

 

       케이아메리칸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