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디오생방송 KCBU

오늘의 양식
세미나
상담
공지 사항
뉴스
선교뉴스
신학
건강
IT 뉴스

영생의 말씀(27): 자비(Mercy)의 열매

JDBS 2018.07.05 10:22 조회 수 : 210

본문말씀:  호세야 11:1-4,  갈 5:22-23,  누가복음 6:31-38

요    절: “너희 아버지의 자비하심 같이 너희도 자비하라” (눅 6:36)

주    제:  하나님의 자비하심을 배워 우리도 자비가 넘치는 사랑을 실천하자
교 독 문:  42번(시편 98편),  예배의 부름: 시 135:19-20  
찬    송:  209장(통 247장),  395장(통 450장)

일 시: 2018년 7월 8일 (성령강림절 후 일곱 번째 주일)

설교자: 윤사무엘 목사(감람원교회), www.samuelyun.com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지난 한 달간 미주 선교여행을 잘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3년 동안 준비한 선교여행이었습니다. 자동차로 미국 28개 주와 캐나다 온타리오주를 방문하면서 가는 곳마다 기도를 드리고 예배와 집회와 강의, 설교, 총회, 졸업식 참석 등을 하며 하나님께서 지으신 대자연을 바라보며 주님을 마음껏 찬양했습니다. 차를 반납할 때 오일교환(oil change)를 두 번 했다니까 놀라며, 12,000마일(=19,500킬로미터)를 달렸다니 더욱 놀라운 표정이었습니다.

대장정 기도여행 중 운전에 수고하신 송인성목사님, 김원조목사님, 이호희목사님, 이종훈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성령의 열매 중 다섯 번째가 바로 ‘자비의 열매’를 묵상합니다.

“너희 아버지의 자비하심 같이 너희도 자비하라”(눅 6:36 Be ye therefore merciful, as your Father also is merciful.)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의 성품을 본받게 되어 있습니다. 자비하심이 인생의 폭풍을 견딜 수 있는 힘이 됩니다. “자비하라”는 다른 사람을 동정하고 필요할 때 도움을 베풀며, 꾸준하게 끝까지 사랑하라는 말입니다. “나는 인애를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며 번제보다 하나님을 아는 것을 원하노라 For I desired mercy, and not sacrifice; and the knowledge of God more than burnt offerings.” (호 6:6) 여기서 인애란 자비를 말합니다.

오늘 본문에 보니 하나님의 자비하심 같이 우리가 자비할 수 있는 방법을 몇 가지 교훈으로 나눠 생각해 봅시다.

첫째로,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눅 6:31)입니다. “남의 말 내가 하면 그 말이 돌아오고, 남의 흉 내가 보면 나도 흉을 잡힌다.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고웁고,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도 있단다. 예수님이 오늘도 내 귀에 속삭이며 하시는 말씀, “대접을 받으려면 남을 대접 하여라” 영국 속담에도 보면 “남편들이여 아내에게 황후대접을 하면, 황제 대접을 받을 것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내가 먼저 섬기고 대접하고 받드는 것이 자비의 마음입니다. 앗시시 프랜시스의 “평화의 기도”에 나오는 대로, “이해 받기보다는 이해 하며, 사랑 받기보다는 사랑하며, 자기를 온전히 줌으로써 영생을 얻기 원합니다”고 합니다. 주님께서도 말씀하시기를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행 20:35 It is more blessed to give than to receive.)고 하십니다. 받으려고 기대하면 실망이 큽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하와를 아담의 돕는 베필(helper, helping mate)로 창조해 주신 것입니다. 매일 아침 아내는 남편에게 “What may I help you today?" (오늘 무슨 일을 도울까요?)의 태도로 대하면 남편은 아내를 향하여 “나는 당신을 죽도록 사랑하고 싶소. 나는 오늘 당신을 위해 무엇을 해 드릴까요?" (I wish to love you until I die. What can I do for you today?) 라고 응답하고 싶을 것입니다. 내가 그 이를 위해 무엇인가 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입니까? 내가 주님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영광이 되겠습니까?

 

둘째는, 사랑할 수 없는 사람(원수)을 사랑하고, 도무지 용서할 수 없는 사람을 위해 최선 다하여 도와주고, 기억조차 하기 싫은 사람이 물에 빠질 때 건져줄 수 있는 것이 자비입니다. “너희가 만일 너희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칭찬 받을 것이 무엇이뇨 죄인들도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느니라. 너희가 만일 선대하는 자를 선대하면 칭찬 받을 것이 무엇이뇨? 죄인들도 이렇게 하느니라. 너희가 받기를 바라고 사람들에게 빌리면 칭찬 받을 것이 무엇이뇨 죄인들도 의수히 받고자 하여 죄인에게 빌리느니라. 오직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고 선대하며 아무 것도 바라지 말고 빌리라 그리하면 너희 상이 클 것이요 또 지극히 높으신 이의 아들이 되리니 그는 은혜를 모르는 자와 악한 자에게도 인자로우시니라.” (눅 6:32-35) 6.25 때 동생이 피난 내려 오다가 기차 위에서 떨어져 죽은 누나가 1994년 10월에 김일성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듣고 억울하게 눈물을 흘리며 김일성이 죽을 때는 세상에서 가장 비참하게 죽을 줄 알았다면서 도대체 하나님은 무엇을 하시느냐는 질문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그 심정 충분히 저도 이해합니다. 저희 할아버지께서는 공산당에게 많은 재산을 빼앗기고 부르죠아라고 저희 두 분 삼촌은 함북 무산 광산에 끌려가 지금까지 생사를 알지 못하고(만약 살아계신다면 110세), 저희 집안은 철원으로 쫓겨 가서 어렵고 가난한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자비란 그런 사람까지도 용서해 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요셉이 형들을 용서해 주었고, 보디발의 아내를 용서해 주었고, 떡 맡은 관원장을 용서해 주었듯이 말입니다. 세 번씩이나 부인했던 베드로를 용서해 주신 주님은 자비로우십니다.

찬송 15장(통 55장)은 찰스 웨슬레 목사님께서 작사하신 것인데 하나님의 자비를 찬송하고 있습니다.

“1. 하나님의 크신 사랑 하늘로서 내리사  우리 맘에 항상 계셔 온전하게 합소서. 나의 주는 자비하사 사랑 무한하시니 두려워서 떠는 자를 구원하여 줍소서

 2. 걱정 근심 많은 자를 성령감화 하시며 복과 은혜 사랑받아 평안하게 합소서. 첨과 나중 되신 주여 항상 인도하셔서 마귀유혹 받는 것을 속히 끊게 합소서

 3. 전능하신 아버지여 주의 능력 주시고 우리 맘에 임하셔서 떠나가지 맙소서

   주께 영광 항상 돌려 천사처럼 섬기며 주의 사랑 영영토록 찬송하게 합소서

 4. 우리들이 거듭나서 흠이 없게 하시고 주의 크신 구원받아 온전하게 합소서

   영광에서 영광으로 천국까지 이르러 크신 사랑 감격하여 경배하게 합소서 아멘

 

셋째로, 비판하지 않는 것입니다. “비판치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비판을 받지 않을 것이요. 정죄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정죄를 받지 않을 것이요 용서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용서를 받을 것이요” (눅 6:37). 우리는 남의 결점에 자비해야 합니다. 비판은 비평과 원망과 불평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물론 남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비판하기도 합니다. 관심이 있기에 자기 자식이 잘못 했을 때 더욱 야단칩니다. 그러나 비판과 정죄는 이어집니다. 사실 비판과 원죄는 하나님의 고유 권한입니다. “너희에게나 다른 사람에게나 판단 받는 것이 내게는 매우 작은 일이라 나도 나를 판단치 아니하노니 내가 자책할 아무 것도 깨닫지 못하나 그러나 이를 인하여 의롭다 함을 얻지 못하노라 다만 나를 판단하실 이는 주시니라. 그러므로 때가 이르기 전 곧 주께서 오시기까지 아무 것도 판단치 말라 그가 어두움에 감추인 것들을 드러내고 마음의 뜻을 나타내시리니 그 때에 각 사람에게 하나님께로부터 칭찬이 있으리라” (고전 4:3-5) 누구에게나 허물이 있습니다. 비판하는 사람도 다 흠이 있습니다. 비판하기는 쉬워도 자기가 실천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지금 러시아에서 월드컵이 진행 중입니다. 축구장에 가면 22명 선수만 뛰고 있는데 모든 관중들은 비판하는데 익숙합니다. 사실 자신이 그 운동장에서 뛰어 보라면 더 많은 실수와 실책을 하게 합니다. 우리 모두는 죄인입니다. 같은 죄인 입장에서 누가 누구를 정죄할 수 있습니까? 오직 정죄하실 분은 죄가 없으신 주님밖에 없습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혀온 여인을 주님 앞에 데려왔습니다. 당시 바리새인과 유대교 지도자들이 주님을 체포하려는 구실을 만들기 위해 이 여인을 간음하게 만들고는 그 남자는 행방을 모르고 이 여인만 데리고 왔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죄 없는 자가 먼저 돌을 쳐라”는 주님의 말씀은 사실 무서운 도전이었습니다. 내가 만일 남을 비평하고 돌을 친다면 나는 나를 속이고 있으며 하나님을 만홀히 여깁니다. 예수님 당시 지도자들은 일말의 양심이 살아있어 다 도망갔으나. 만일 오늘 이런 일이 재연된다면 돌을 던질 사람이 많이 있을 것이랍니다. 자신도 돌에 맞을 각오를 하면서 말입니다. 이만큼 현대인은 뻔뻔스럽고 위선자이고 양심이 죽은 사람이 많습니다. “용서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용서를 받을 것이요” (눅 6:37). 용서는 비판과 정죄의 반대 행위입니다. 용서는 본래 무엇으로부터 풀어준다. 속량해 준다. 대신 갚아준다는 뜻이 있습니다. 영어도 “누구를 대신하여 주는 것” (for-give)입니다. 내게 상처를 주고 손해를 끼치고 창피하게 만들고 음모로 중상모략하여 명예를 훼손시키고, 매우 소중히 여긴 것을 훔쳐간 자를 용서한다는 것은 그가 내게 저지른 악행의 책임을 돌리지 않고 묻지 않고 없었던 일로 여긴다는 것입니다. 물론 쉬운 일이 아닙니다. 자아를 죽이지 않으면 그렇게 쉽게 용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전혀 불가능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자비를 배워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나같은 죄인도 사랑해 주시고 독생자를 선물로 주셨거든요. 나 자신이 온전히 용서 받아야 할 존재이기에 나도 용서해야 합니다. 남을 용서하지 않겠다는 사람은 자신은 용서받을 죄가 없다고 착각하는 오만한 사람입니다. 남이 내게 잘못한 것을 알거든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우리도 자비를 베풀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남의 필요에 대해 자비해야 합니다. “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줄 것이니 곧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하여 너희에게 안겨 주리라 너희의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도 헤아림을 도로 받을 것이니라.” (눅 6:38) ‘주라’는 말의 헬라어 명령은 현재입니다. 주님이 직접 내리신 본부라는 말과 생활화되어야 한다는 뜻이 있습니다. 필요한 사람에게 아낌없이 나눠주는 명령은 적극적인 자비를 말합니다. 야고보는 하나님은 ‘꾸짖지 아니하시고 후히 주시는 분“이라고 합니다(약 1:5). 주는 자에게 보상이 약속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주는 만큼 받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줄때 어떤 것을 기대하고 주지 말고 내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은혜와 축복을 생각하고 풍성하게 사심없이 베풉시다. 긍휼히 여기는 자는 긍휼히 여김을 받습니다. 화평케 하는 자는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습니다. (허영진목사, “너희도 자비하라” 참고, 크리스천 저널, 2009년 6월 5일자)

 

이처럼 자비의 원리는 든든한 인생을 건설하는 터전입니다. 죠지 스위팅(George Sweeting)은 말하기를 “내 인생의 마지막 날 내 생이 끝나는 최후의 여정에서 내가 얼마나 벌었는가 이것은 하나도 중요한 질문이 될 수 없다. 그 때 중요한 물음이 있다면 “나는 얼마나 드렸는가 ?” 즉 가치 있는 사역과 놀라운 목적이 있는 그것들을 위해서 나는 얼마나 드릴 수 있었는가 이다”고 말했습니다. 널리 자비를 펼치며 주님의 사랑을 나눠 주는 사람은 병이 치유 받고 하나님의 은총을 받습니다. 다시 회복된 욥은 친구들을 용서해 주고, 찾아온 친척들과 친구들에게 선물을 베풉니다.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입니까? 자비한 삶은 폭풍이 와도 흔들림이 없습니다. 자비를 주면 현세와 내세에 주님의 자비를 받을 것입니다. “자비의 열매”를 맺는 자들을 하나님께서는 도와주십니다.

1933년부터 1945년 사이 뉴욕시장을 세 번 지낸 라과디아(LaGuardia)는 법관 출신이었습니다. 1차 대전시 공군조종사로 참전했고, 하원의원으로 군사비 지출을 반대하고 여성 참정권을 옹호했다고 합니다. 이 분이 법관으로 재판하고 있을 때 한 가난한 도둑을 맡았습니다. 그는 배고파서 빵을 훔친 죄로 잡혀와 법관 앞에 섰습니다. 10달러어치 빵을 훔친 죄로 그는 100달러의 벌금형을 내렸지만 갚을 수가 없음을 그는 잘 알고 있었습니다. 판결 후 그는 방청객들에게 호소했습니다. “나는 판사로 피고에게 벌금형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피고는 너무 가난하여 먹을 것이 없어 훔쳤습니다. 내가 이 피고를 위하여 10달러를 내겠습니다. 방청객 여러분들도 이 사람을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이 말에 모두들 감동되어 벌금 이상의 모금이 되어 그 돈을 이 청년에게 주었다는 유명한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지금 뉴욕 공항 중 하나가 라과디아 공항은 그를 기념하고 있습니다.

 

사랑이 없는 법은 온전하지 못합니다. 법은 사랑으로 말미암아 인간을 위한 것이 됩니다. 예수님께서도 율법을 폐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온전케 하려고 하십니다. 사랑을 베푸는 것이 가장 율법을 온전하게 하는 길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우리 사회를 법과 질서가 온전하게 자리 잡게 하는 것이 기독교인의 사명입니다. (이성희목사, “라과디아” 크리스천 헤럴드, 2009년 6월 9일 자에서 인용)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령님 안에서 거듭나서 ‘자비의 열매’를 풍성하게 맺으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의 자비하심 같이 너희도 자비하라는 주님의 말씀을 새기며 날마다 하나님의 자비하심을 본받아 하나님과 가까이 하는 축복을 받으시기 바랍니다.“하나님을 가까이 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 하실 것이라”(약 4:8)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내가 주 여호와를 나의 피난처로 삼아 주의 모든 행사를 전파하리이다.” (시 73:28)

 

찬송 209장은 시은소(mercy seat)에 대한 찬송인데 통합 247장에서 시은소를 새찬송에서 주의 전으로 바꾸었습니다. 지성소에 있는 시은소는 ‘자비의 자리 mercy seat’ 하나님의 속죄와 용서가 이뤄지는 사랑의 자리입니다. 새찬송가 4절에서 ‘은혜의 보좌’ 가사는 같습니다. 통합 가사대로 부르기를 원합니다.

이 세상 풍파 심하고 또 환난질고 많으나 나 편히 쉬게 될 곳은 주 예비 하신 시은소(주의전)

그 향기로운 기름을 주 내게 부어 주셔서 내 기쁨 더해 주는 곳 주 피로 사신 시은소(주의전)

주 믿는 형제 자매들 그 몸은 떠나 있으나 주 앞에 기도 드릴 곳 다 함께 모일 시은소(주의전)

내 손과 혀가 굳어도 내 몸의 피가 식어도 나 영영 잊지 못할 곳 은혜의 보좌 시은소(주의전)

 

---------------------------------------------------

가정예배를 드립시다. 하루 정한 시간, 정한 장소에서 1명 이상.

예배순서: 찬송, 기도, 성경 1장을 읽고 요절 및 중심단어 찾아 묵상, 찬송, 주기도문

금주기도제목: (1) 감사의 달에 영원한 말씀으로 매일 24시간을 주님과 동행하게 하소서!

(2) 영생의 말씀이 기록된 성경책을 생명처럼 사랑하게 하소서!

(3) 예수님을 닮아 믿음, 소망, 사랑이 부요롭게 하소서!

7월9일(월) 찬송 208장(통 246장), 207장(통 243) 마가 1장 (복음의 선포)

10일(화) 찬송 208장(통 246장), 207장(통 243) 2장 (중풍병 치유, 금식논쟁)

11일(수) 찬송 209장(통 247장), 210장(통 245) 3장 (손마른 사람 치유)

12일(목) 찬송 209장(통 247장), 210장(통 245) 4장 (천국 비유들)

13일(금) 찬송 211장(통 346장), 212장(통 347) 5장 (치유 사건들)

14일(토) 찬송 211장(통 346장), 212장(통 347) 6장 (열두제자들 전도여행)

----------------------------------------------------------

감람원 신학교

 

2018년 5월 28일~6월 30일 미국 선교 및 기도여행 (서부, 중서부, 동부, 남부) LA, Alburquerque, Lawton, Little Rock, Atlanta, Miami, Key West, Orlando, Tampa, Charlotte, Lancaster, Philadelphia, New Jersey, Boston, Toronto, Dallas, Utah, Bryce Canyon, Zion Canyon, Las Vegas 등 다니며 미기총 20주년 역사책을 배부하고 여러 교회들 순방하며 심방하며 집회 가지고 김원조목사님이 간증집회를 가지면서 귀국합니다. 그동안 기도해 주시고 재정적으로 후원해 주신 것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모집학위과정: (2018년 가을학기 학생모집) 9월 3일 월 오전 10:30 개강

신학사, 신학석사(기독교상담학, 교육학, 선교학), 신학박사

수시 입학사정: 입학원서(본교소장), 명함판 사진 2매, 최종학교 성적 및

졸업증명, 이력서, 신앙간증서 1매, 전형료 5만원

약속하며 입학 안내 및 면접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학교/교회 오시는 길]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586 (선화동 89-3) 주차는 주변 골목

[대중교통은 대전역이나 복합터미널에서 택시로 10분 거리,

버스는 선화동 성당하차. 선화동 대종네거리와 중촌네거리 사이]

◼연락처: 042-242-0287, 010-9113-1127, 010-4907-7483

-------------------------------

***감람원 사역(세계교육선교, 킹제임스성경 새로운 번역 및 보급)에 간절한 기도와 필요한 선교비를 기다립니다. 올해 선교비로 후원해 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기도와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은행구좌: 농협 302-0280-1002-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영생의 말씀(44): “겨울이 오기 전에” JDBS 2018.11.05 17
28 영생의 말씀(43): “주님의 뜻이 땅에도 임하소서” JDBS 2018.10.24 26
27 영생의 말씀(42): “주님의 나라가 임하옵시고” JDBS 2018.10.21 35
26 영생의 말씀(41): “주님의 이름이 Hallowed be thy name” JDBS 2018.10.10 76
25 영생의 말씀(39):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사람”  JDBS 2018.09.25 108
24 영생의 말씀(37): “마음이 청결한 사람의 복” JDBS 2018.09.13 106
23 영생의 말씀(36): “긍휼히 여기는 사람의 복” JDBS 2018.09.03 113
22 영생의 말씀(35): “의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 JDBS 2018.09.03 115
21 영생의 말씀(34): “온유한 사람” (Blessed are the meek) JDBS 2018.08.23 108
20 영생의 말씀(33): “애통하는 사람” (Those who mourn) JDBS 2018.08.15 132
19 영생의 말씀(32): 영 안에서[심령이] 가난한 자 JDBS 2018.08.15 109
18 영생의 말씀(31): 온유(temperance)의 열매 JDBS 2018.07.31 173
17 영생의 말씀(30): 온유(meekness)의 열매 JDBS 2018.07.29 224
16 영생의 말씀(29): 충성(faith)의 열매 JDBS 2018.07.15 257
15 영생의 말씀(28): 양선(Goodness)의 열매 JDBS 2018.07.10 201
» 영생의 말씀(27): 자비(Mercy)의 열매 JDBS 2018.07.05 210
13 영생의 말씀(26): 인내(Longsuffering)의 열매 JDBS 2018.07.05 233
12 영생의 말씀(25): 화평의 열매 JDBS 2018.06.21 199
11 영생의 말씀(24): 기쁨의 열매 JDBS 2018.06.13 343
10 영생의 말씀(20): 첫 성령강림주일 JDBS 2018.05.24 567

OPTIONS
  • 전체 설정

    배경색 사용자 설정 :nonecolor
    배경 이미지 사용 유무
    • 배경이미지
    • NoImg
    배경 패턴 설정
    • NoImg
    • 회색불규칙가로라인
    • 회색배경
    • 아주 작은 점
    • 작은 점
    • 큰 점
    • 대각선 점
    • 불규칙 점
    • 아주 작은 바둑판
    • 작은 바둑판
    • 큰 바둑판
    • 작은 패턴 바둑판
    • 큰 패턴 바둑판
    • 아주 작은 세로선
    • 작은 세로선
    • 큰 세로선
    • 작은 대각선
    • 가는 물결 무늬
    • 부드러운 물결 무늬
    • 아주 가는 마름모 무늬
    • 가는 마름모 무늬
    • 작은 꽃무늬 A
    • 큰 꽃무늬 A
    • 작은 꽃무늬 B
    • 중간 꽃무늬 B
    • 큰 꽃무늬 B
    • 깃털 무늬
    • 체크 무늬
    • 큰 체크 무늬
    • 불규칙 타일 무늬
    • 마름모 타일 무늬
    • 회색 모직 무늬
    • 검은색 모직 무늬
    • 나무 무늬
    투명도 설정:
    • white0
    • white1
    • white2
    • white3
    • white4
    • white5
    • white6
    • white7
    • white8
    • white9
    • black0
    • black1
    • black2
    • black3
    • black4
    • black5
    • black6
    • black7
    • black8
    • black9
    본문 상단여백 본문 하단여백
    위젯 그림자색
  • 헤더 설정

    로그인창 컬러셋 :
    헤더 배경: nonecolor
    헤더 배경이미지
    메뉴 이미지
    활성화 메뉴 이미지
    메뉴바 배경:
    하위테두리:
    주메뉴의 폰트:
    주메뉴 포인트:
    하위 포인트:
  • 본문위젯설정

    본문 배경이미지
    본문 포인트색 :
    본문 제목색 :
    타이틀 폰트색 :
    기타폰트색 :
    이미지 날짜 배경색 :
    SUB 위젯 배경 이미지
    SUB 위젯 타이틀 이미지
    SUB 위젯 더보기
    CONTENT 위젯 배경 이미지
    CONTENT 위젯 타이틀 이미지
    CONTENT 위젯 더보기
    본문 위젯 칸나눔
    본문 감싸기 배경
  • 슬라이드 설정

    슬라이드의 넓이 높이 설정이 가능합니다만 테스트 구현은 하지 않았습니다.
    슬라이드 사용 유무
    하위메뉴 투명이미지
    • white0
    • white1
    • white2
    • white3
    • white4
    • white5
    • white6
    • white7
    • white8
    • white9
    • black0
    • black1
    • black2
    • black3
    • black4
    • black5
    • black6
    • black7
    • black8
    • black9
    메인 슬라이드 배경색 설정 : nonecolor
    메인 슬라이드 테두리색 설정 :
    타이틀 배경 이미지
  • 로컬 메뉴 설정

    배경색 :
    하위 배경색 :
    타이틀 폰트 :
    활성 배경색 :
    폰트색 :
    활성 폰트색 :
    활성화된 메뉴 배경이미지
  • FOOTER 설정

    ======= 위젯형 풋터 =======
    위젯형 풋터 배경
    위젯형 풋터 배경
    풋터 위젯 더보기
    타이틀 색 :
    ======= 바형 풋터 =======
    바 배경색 :
    폰트색 :
    Copyright와 하단메뉴 폰트색 :
  • 좌우측배너 설정

    배경색 :
    테두리 :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